빌립보 교회

 
작성일 : 17-04-09 07:16
그런즉 우리도 그의 치욕을 짊어지고 영문 밖으로... - 히13:13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117  
“그런즉 우리도 그의 치욕을 짊어지고 영문 밖으로 그에게 나아가자.” [히브리서 13:13]


"Let us, then, god to him outside the camp, bearing the disgrace he bore."


 
예수님은 고난당하시기 위해 십자가를 지고 영문 밖으로 나가셨습니다. 그리스도인도 세상 죄와 종교라는 영문 밖으로 나가야 하는

데 그것은 우리가 별난 존재가 되고 싶어서가 아니라 예수님이 그렇게 하셨기 때문입니다. 제자는 반드시 자기 선생을 따라야 합니

다. 그런데 그리스도는 “이 세상에 속하셨던 분이 아닙니다.” 그의 생애와 증거는 이 세상을 본받는 것에 대한 끊임없는 항변 바로 그

자체였습니다. 일찍이 우리 주님만큼 인간에 대해 넘치는 사랑을 갖고 계셨던 분도 없습니다. 그러나 그러면서도 죄인들과는 분리되

어 계셨습니다. 마찬가지로 그리스도의 사람들도 반드시 “그에게 나아가야” 합니다. 그들은 진리를 증거할 자들로서 “영문 밖”에

있는 자기들 자리를 취해 좁고 곧은 길을 걸어갈 준비를 하고 있어야 합니다. 그들은 사자처럼 담대하고 단호한 마음으로 먼저

그리스도를 사랑하고 그 다음에는 그의 진리를 사랑해야 합니다. 이 세상 어느 것보다도 우선 그리스도와 그의 진리를 사랑해야

합니다.



예수님은 그의 백성들을 “영문 밖으로 나가게“ 하시되, 그들 자신의 성화를 위해 나가게 하실 것입니다. 이 세상을 본받고 있는 한

은혜 안에서 높이 자랄 수 없습니다. 세상과 구별되이 사는 삶이 슬픈 고난의 길일지는 모르지만 그 길이야말로 안전한 바른 길입

니다. 세상과 구별되이 살기 위해 많은 고통과 번민을 치를 뿐 아니라 매일매일의 삶이 전쟁터로 변할지 모르지만 궁극적으로는

그것이 행복한 삶입니다. 이 세상에서 그리스도의 군사들이 누리는 기쁨보다 더 큰 기쁨은 없습니다. 그리스도의 군사들은 매일

매일의 투쟁 속에서 다른 사람들이 쉬는 시간에 누리는 평안보다 더 큰 평안과 고요함을 누리는데, 그 이유는 예수님께서 자신을

아주 은혜스럽게 계시하시며 그 심신을 상쾌하게 해주기 때문입니다. 이처럼 주님과 교제를 나누는 것이 곧 거룩해지는 길입니다.

만일 우리가 하나님의 은혜로 그리스도를 따라 “영문 밖으로” 나갈 수만 있다면 우리는 면류관을 얻게 될 것입니다. 세상과 분리된

삶이라는 십자가를 질 때 영광의 면류관이 따라올 것입니다. 한순간의 수치가 영원한 영광으로 보상될 것입니다. 우리가 “영원히

하나님과 함께” 있게 될 때, 그때는 잠시 잠깐 진리의 증거자로 고생했던 것이 실은 아무것도 아니었구나 하는 생각이 들 것입니다.